정치 >

1월 생활물가 14개월만에 최대폭 상승

지난달 생활물가 상승폭이 14개월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4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1월 152개 필수품목으로 구성된 생활물가는 전년동월 대비 3.8%나 급등했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가 한창이던 2008년 11월 4.0% 상승 이후 14개월 만에 최대폭이다.

152개 품목 가운데 1월에 전년동월 대비 가격이 오른 품목은 103개에 달했다. 반면 내린 품목은 22개, 변동이 없는 품목은 30개에 불과했다.

생활물가는 서민들이 시장이나 대형마트 등에서 물건을 구매할 때 느끼는 ‘장바구니 물가’라는 점에서 변동 폭에 따라 서민들의 가계부담 정도를 그대로 반영하고 있다.

생활물가는 전년 동월과 비교해 지난해 6월 0.5%까지 떨어진 뒤 7월 0.4%, 8월 1.3%, 9월 1.7%, 10월 1.5%로 안정세를 보이다가 11월 2.3%, 12월 3.3%로 증가해 왔다. 특히 일부 채소, 과일, 휘발유, 공업제품, 서비스 이용료의 증가폭이 컸다.

시금치 가격은 지난 1월에 전년동월대비 70.3%나 올라 152개 조사 품목 중 최고 상승률을 보였다. 이는 2005년 8월 120.4% 이후 최대 증가폭이다.

감자도 1월에 59%나 급등해 2004년 3월 85.8% 상승 이후 가장 높았다. 이어 상추(40.7%), 명태(37.7%), 갈치(34.4%), 파(30.0%), 당근(23.9%), 휘발유(23.4%), 국산 쇠고기(20.8%) 등도 크게 올라 서민들의 한숨을 깊게 만들었다.

남자 팬티와 러닝셔츠는 지난 1월에 전년동월에 비해 각각 16.6%와 16.3%가 올랐고, 취사용 LPG(14.8%), 등유(14.5%), 자동차용 LGP(12.9%), 경유(12.3%), 도시가스(7.5%) 등도 크게 올라 한파로 인한 서민들의 가계부담이 높아지고 있음을 반영했다.


이어 영화관람료(12.2%), 택시요금(12.1%), 튀김 닭(6.9%), 보습학원비(5.7%), 커피(4.8%), 목욕료(4.3%), 미용료(3.8%) 등 주요 서비스업종의 물가도 적지 않게 올랐다.

1월 생활물가를 전월 대비로 봤을 때도 0.6% 상승해 지난해 4월 0.6% 이후 최대였다.

전월 대비로는 시금치(44.2%), 상추(39.5%), 배추(31.5%), 감자(28.6%), 토마토(20.8%), 고등어(12.6%), 조개(10.8%)가 급등했다.

/shs@fnnews.com신현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