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이주호 교과부 차관 “3불 정책 그대로 유지해야”

이주호 교육과학기술부 제1차관은 10일 “대학입시에서 ‘3불 정책’(본고사·고교등급제·기여입학제 금지)은 지금처럼 그대로 유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차관은 이날 서울 남대문로 밀레니엄 서울힐튼호텔에서 열린 ‘창의적 인재 육성을 위한 교육정책 방향’ 주제의 도산아카데미 조찬 세미나에 참석 “입시에서 자율화를 확대한다고 해서 무조건 ‘3불 정책’이 폐지될 것으로 생각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 차관은 “흔히들 자율에 맡기느냐, ‘3불 정책’을 유지하느냐의 문제를 양자택일의 것으로 보고 둘 중 하나라는 식으로 판단한다”면서 “‘3불 정책’은 유지해야 하고 자율화 정책의 하나로 우리가 주목할 것은 입학사정관제도”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전문가들이 신입생을 자유롭게 선발하는 그 자체가 엄청난 ‘자율’이다. 입학사정관제도로 학생을 평가하는 다양한 기준이 마련되면 대학수학능력시험에 대한 학생들의 부담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차관은 “현재 수능은 아이들에게 지나치게 많은 학습을 요구한다.
똑같은 시험과 능력을 요구하는 수능은 앞으로 개편될 것”이라며 수능에 대한 손질 가능성도 시사했다.

이 차관은 특히 글쓰기 교육의 중요성에 대해 설명하면서 “글쓰기 교육이 참 약한 편이다. 입시 위주 경쟁에 내몰리다 보니 독서와 글쓰기가 너무 약한데 학교에만 맡길 것이 아니라 지역이나 교육기관도 참여해 학생들의 글쓰기 능력을 향상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noja@fnnews.com 노정용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