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김상헌 NHN사장 “한국엔 네이버폰 다음폰 나와야”

“나라별 무선 인터넷 사용자들의 선택권을 보장하려면 한국에서는 네이버, 다음, 네이트 같은 사이트를 기본 검색사이트로 탑재한 스마트폰이 나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김상헌 NHN 사장은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 네이버폰, 다음폰 같은 스마트폰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사장은 15일 기자들과 만나 “국내 인터넷 업체들이 무선인터넷 산업에서는 애플이나 구글 같은 글로벌 업체들과 경쟁해야 하는데 이를 위해서는 공평한 경쟁환경이 필요하고 휴대폰 제조사나 이동통신회사, 정부가 함께 관심을 보여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내 인터넷 사용자들은 주로 네이버나 다음 같은 토종 포털을 이용해 검색도 하고 블로그도 쓰는데 스마트폰은 인터넷 초기화면을 거의 구글로 설정하고 있어 공평한 경쟁이 안된다는 것이다. 실제로 구글의 스마트폰 운영체제(OS) 안드로이드를 채용한 스마트폰이 확산되고 있고 이같은 안드로이드폰은 인터넷 초기화면을 구글로 설정하고 있다. 김 사장은 “네이버를 스마트폰 인터넷의 초기화면으로 설정할 수 있는 응용프로그램(애플리케이션)은 만들어 내놓고 있다”면서 “그러나 스마트폰이 출시되면서 이미 구글이 초기화면으로 설정돼 나오는데 공평한 경쟁이 되겠냐”고 반문했다.

김 사장은 “최근 모토로라가 중국에 안드로이드폰을 출시하면서 인터넷 초기화면을 중국 토종 포털인 바이두로 설정했다는 언론보도를 본 기억이 있다”며 “우리나라에서도 휴대폰 제조업체와 이동통신회사들이 사용자들에게 익숙한 국내 포털을 인터넷 초기화면으로 장착할 의지를 보이면 NHN은 그에 상응하는 대가를 지불할 의사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김 사장은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KISO)를 이용해 인터넷 문화와 사회 전반의 사회적 합의점을 찾기위해 노력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김 사장은 최근 KISO 의장으로 선임됐다.
이를테면 범죄 피의자의 얼굴을 인터넷에 노출하는 것에 대해 어디까지 수용할 것인지, 또 범죄를 저질러 사회적으로 관심인물이 된 사람의 카페를 개설하는 것에 대해 포털업체가 어디까지 수용해야 하는지 같은 문제에 대한 합의점을 찾겠다는 것이다. 최근 부산 여중생 납치 살해범인 김길태의 팬카페가 국내 주요 포털에 개설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포털업체가 이런 카페도 허용해야 하는지 논란이 일고 있는데 이런 문제에 대한 기준을 세워보겠다는 의미다. 한편 김 사장은 취임 1주년을 맞는 오는 4월 중순 보다 구체적인 무선인터넷 사업 전략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cafe9@fnnews.com이구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