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PC 3분기 세계 출하량 7.6% 늘어..판매 둔화

아이패드, 스마트폰 등 모바일 디지털기기들이 소비자의 관심을 독차지하면서 PC 판매량이 둔화되고 있다.

시장분석기관인 가트너는 올 3·4분기 전 세계 PC 출하량이 8830만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7.6% 상승했다고 15일 발표했다. 가트너는 "당초 올 3·4분기 PC 출하량이 전년동기 대비 12.7%가량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는데 실제 시장 성장은 예상에 크게 못 미쳤다"고 설명했다.

가트너 수석 애널리스트인 기타가와 미카코는 "3·4분기는 전통적으로 미국 및 서유럽 지역에서 새 학기가 시작되는 시기로 소비자 수요가 늘어나는데, 올해는 미니 노트북 등 저가 노트북이 주도하는 컨슈머 노트북의 수요가 둔화됐다"며 "아이패드 같은 디바이스를 중심으로 미디어 태블릿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PC 구매를 늦추는 경향이 PC나 노트북 시장 성장을 둔화시키는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기타가와는 "미디어 태블릿은 일반 PC나 노트북을 대체하는 상품으로는 자리잡지 못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PC 구매에는 상당한 영향을 미친다"며 "현재 미디어 태블릿을 둘러싼 높은 관심에 신규 장비를 구매하려는 소비자들이 유보적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세계 PC시장의 출하량 기준 순위는 HP가 여전히 1위를 차지했고 2위는 에이서, 델과 레노버가 다음 순위를 차지했다.


한편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올 3·4분기 PC 출하량은 2970만대로 전년동기 대비 10.5% 늘었다. 신흥시장에서는 주류 노트북의 소비가 꾸준했으며, 데스크톱PC를 대신할 노트북을 구매하는 소비층도 늘면서 소비자 부문 노트북 수요가 줄어들지 않고 있다고 가트너는 분석했다. 특히 중국은 올 3·4분기 PC 출하량이 전체 아·태지역 출하량의 62%를 차지하며 전년동기 대비 11.3% 성장해 아·태지역 최대 시장의 자리를 지켰다.

/yjjoe@fnnews.com조윤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