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한국형 훈련기 ‘T-50’ 첫 수출길 보인다

한국형 초음속 고등훈련기 T-50의 첫 수출 가능성에 청신호가 켜졌다.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정부와 이탈리아 알레니아 아에르마키사의 협상이 최종 결렬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T-50에 다시 한번 기회가 돌아갈 수 있게 된 것.

또 내년 1월 발표를 앞둔 인도네시아 고등훈련기 수주전에서도 최종 낙찰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져 T-50 수출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22일 국회와 정부 등에 따르면 UAE 정부는 최근 이탈리아 아에르마키사와 훈련기 스펙(성능)과 기술이전 등에 대한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아에르마키사의 M-346에 대한 최종우선협상대상자 자격을 박탈했다.

국회 국방위원회 관계자는 "UAE 정부와 아에르마키사가 훈련기 납품 과정에서 의견차까지 보여 협상이 최종 결렬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비공식적 루트를 통해 아에르마키사의 M-346이 최종우선협상대상자 지위를 박탈당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 관계자 역시 "현지 소식통을 통해 UAE 정부와 아에르마키사 간 협상이 결렬된 것으로 보인다는 소식을 전해 들었다"면서 "공식적인 발표는 내년 2월께 할 예정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의 T-50 수출 가능성이 다시 부상하고 있다. 실제로 아에르마키사가 우선협상대상자에서 제외됐다는 소식을 접한 직후 T-50 판매를 위해 현지 무관들과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직원들이 공격적인 로비에 돌입했다. 최근 여당에서 강행처리한 UAE 파병동의안도 이 같은 맥락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다.

당초 UAE 정부와 아에르마키사는 지난해 10월 최종계약을 체결하려 했지만 아에르마키사가 UAE의 요구조건을 충족시키지 못해 계약이 지연된 바 있다. UAE는 과거에도 무기거래 등 방위산업 분야에서 4차례나 우선협상대상자를 번복했다.

지식경제부와 방위사업청 관계자는 "UAE 정부의 공식 발표가 없는 현 단계에선 확인해 줄 말이 없다"면서도 "다만 내년 2월께 이탈리아와의 협상이 공식 종료돼 UAE 정부가 우리 측에 협상을 요청하면 T-50 수출을 성사시키도록 범정부적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내년 1월 우선협상자를 발표하는 인도네시아 고등훈련기 사업에도 한국의 수주가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T-50은 러시아 야크130과 2파전을 벌이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 최근 인도네시아를 다녀온 최경환 지식경제부 장관은 "T-50의 인도네시아 수출이 막바지 단계에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현지 분위기도 좋고 (수출 성공)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hjkim01@fnnews.com김학재 유영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