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예보,예나래저축銀 지분 100% 매각

예나래저축은행이 인수합병(M&A) 시장에 매물로 나왔다. 예나래저축은행은 지난해 4월 예금보험공사가 전북 전일저축은행의 우량 자산과 부채를 이전받아 설립한 가교저축은행이다.

2일 금융권에 따르면 예보는 매각 자문사 선정작업과 자문사 실사 등을 마치고 지난해 12월 28일 예나래저축은행의 매각공고를 냈다. <본지 11월 22일자 6면 참조>

예나래저축은행의 매각자문사는 삼정KPMG로 결정됐으며 예보 보유 지분 100%%가 매각대상이다. 매각 방식은 공개경쟁입찰로 진행된다. 이에 따라 예나래저축은행 인수 희망업체는 오는 25일까지 서울 역삼동 삼정KPMG에 인수의향서(LOI)를 제출해야 한다.

예나래저축은행은 지난해 6월 말 기준으로 자산 6302억원, 예수금 5862억원, 자본금 345억원으로, 6개 점포를 보유한 중소형 저축은행으로, 국제결제은행(BIS) 비율은 13.39%다. 시장에선 예나래저축은행과 규모가 비슷한 예쓰저축은행의 매각 가격이 150억원으로 결정된 만큼 예나래저축은행의 인수가격도 최소 이 수준에서 결정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금융위와 예보는 저축은행 M&A 시장이 침체돼있지만 부실자산이 없어 예나래저축은행의 매각 성공을 자신하고 있다. 금융위 관계자는 "예나래저축은행은 다른 매물들과 차별화돼 매각이 순조롭게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예보는 파산재단이 보유하고 있는 한국증권금융 지분(4.07%)의 매각도 지난해 12월 20일 공고했다.
예보의 한국증권금융 지분 매각공고는 예보가 보유한 소수지분 매각의 신호탄이 아니냐는 관측이 우세하다.

예보는 한국증권금융 외에도 신한금융(0.6%), 대한생명(25%), 제주은행(24%) 등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예보 관계자는 "시장 상황을 봐 소수 지분의 적기 매각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ck7024@fnnews.com홍창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