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올해 대기업 대졸신입 평균 연봉은?

올해 대기업 대졸 신입사원의 초임연봉 평균은 3300만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3일 국내 매출액 상위 500대기업 중 201개 사를 대상으로 ‘2011년 대졸 신입직 연봉 수준’에 대해 조사한 결과, 지난해에 비해 5.2% 증가했다.

업종별로는 조선·중공업이 대졸 초임 평균연봉이 4333만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이는 전체 조사대상 기업의 평균연봉보다 31.3% 높은 수준이다. 그 뒤를 이어 금융업도 3618만원으로 전체 업종 평균보다 9.6% 높은 것으로 집계됐으며, 기계·철강업 3416만원, 석유·화학업 3383만원 등도 전체 평균 초임 수준보다 다소 높은 업종으로 조사됐다.

이 외에 섬유·의류업의 대졸 초임 평균 수준은 3285만원으로 전체 평균에 비해 0.5% 낮은 것으로 집계됐으며, 건설업 3246만원, 운수업 3194만원, 유통·무역업 3192만원, 제조업 3156만원, 자동차업 3154만원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이 외에도 식음료·외식업 3,145만원, 전기·전자업 3,050만원, IT·정보통신업 2880만원 등도 전체 조사 대상의 평균 연봉 보다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주요 공기업들의 올해 대졸 초임 수준은 2597만원으로 일반 대기업 대졸 평균 수준에 비해 703만원 낮았으며, 외국계 기업은 2917만원으로 국내 대기업에 비해 383만원 낮았다.


또한 중소기업 대졸 초임 수준은 2175만원으로 대기업과 무려 1125만원이나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나 기업간의 연봉 양극화 현상이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각 기업별 전년 대비 연봉 인상률을 보면 공기업의 경우 전년 대비 4.9% 인상된 수준이며, 외국계 기업도 4.5% 인상됐다. 중소기업의 전년 대비 신입직 연봉 인상률이 8.2%로 다른 기업들에 비해 가장 높았다.

/pride@fnnews.com 이병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