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HMC투자증권, 증권업계 최초 퇴직연금 1조원 달성

HMC투자증권이 퇴직연금 분야에서 괄목할만한 성장을 올리고 있어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 계열사인 HMC투자증권은 지난해 12월말 퇴직연금 적립금이 1조2000억원을 달성했다고 3일 밝혔다. 이는 은행과 보험, 증권사 등 전체 56개 퇴직연금 사업자 중 7번째, 증권업계에서는 최초로 1조원 클럽에 진입을 한 것이며, 증권업계 퇴직연금 분야 1위도 동시에 달성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HMC투자증권은 지난 2009년 10월 퇴직연금 자산관리 기관 등록 후 본격적인 영업 1년 만에 가입업체수 133개, 가입자수 14만3729명으로 2005년 12월 퇴직연금제도가 도입된 이래 최단기간 내에 1조원을 달성하는 쾌거를 이뤘다.

특히 HMC투자증권의 퇴직연금 적립금 1조원 달성에는 지난해 말 계약한 현대자동차 퇴직연금유치가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현대자동차는 단일운용관리기관으로 HMC투자증권을, 자산관리기관으로는 다수의 퇴직연금사업자를 선정함으로써 퇴직연금 적립금에 대한 효율성을 도모함과 동시에 안정적인 운용수익률을 추구한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HMC투자증권의 퇴직연금실적이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는 것은 퇴직연금사업을 회사의 핵심성장사업으로 선정하고 전사적 역량을 기울인 덕분이라는 분석이다.
실제 HMC투자증권은 사업초기부터 퇴직연금본부를 신설하고 퇴직연금 전문인력을 대폭 확충하는 등 조직을 확대?강화했으며 독자적인 RK(기록관리)시스템 등 전산 인프라 구축에도 많은 투자를 했다.

HMC투자증권 퇴직연금본부 박종기 본부장은 “그 동안의 축척한 연금계리 및 제도설계 컨설팅, 자산운용 컨설팅 및 노하우 등을 기반으로 고객사 및 근로자에게 한 차원 높은 서비스를 제공, 2011년에는 증권업계 1위를 넘어 퇴직연금 선두사업자로서 자리매김하는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올해 퇴직연금 적립금 2조원 유치를 목표로 대기업 및 공기업 등을 대상으로 전사적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yutoo@fnnews.com 최영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