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스트=부채만기 4분기 집중...유동성리스크 감독강화

금융감독당국은 국내 은행의 예금 등 부채 만기가 주로 4·4분기에 집중됨에따라 유동성 리스크 감독을 강화키로 했다.

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2008∼2010년 중 4·4분기 만기도래액은 다른 분기보다 평균 10.3∼19.7%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4·4분기 기준 만기도래액은 2008년 283조4000억원에서 2009년 344조2000억원으로 늘었다가 2010년 343조4000억원으로 소폭 감소했으나 평년보다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이는 은행들이 실적 관리를 위해 주로 연말에 집중적으로 자금조달에 나서는 경향이 있는데다 2008년 9월 리먼 브러더스 사태가 터진 이후 유동성 확보를 위해 대규모로 조달한 특판예금의 만기가 주로 4·4분기에 몰려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따라 금감원은 지난해 8월 은행의 부채만기 분산을 위한 이행계획을 수립토록 지도했으며, 은행들은 오는 2012년까지 장기예금 조달 확대, 금융채 발행시기의 탄력적 조정, 특판예금 자제 등을 단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앞으로도 은행들의 부채만기 집중동향 및 분산계획의 추진상황 등을 모니터링할 예정”이라며 “은행이 부채만기 분산시 유동성 리스크 관리와 함께 예대율 관리, 금리갭 불균형 완화 등을 균형있게 추진토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hjkim@fnnews.com김홍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