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부산시 식품진흥기금 低이율 융자사업 확대

【부산=노주섭기자】부산시는 올해 식품위생업소의 위생수준을 높이기 위해 식품진흥기금을 활용한 장기저리 융자사업을 확대한다.

3일 시에 따르면 지난해 식품위생업소의 위생수준 향상을 위해 46억9600만원을 지원한 데 이어 올해 50억1000만원으로 융자 금액을 대폭 늘렸다.

금리는 시설개선자금 연 2%, 화장실 개선자금 연 1%로 지난해와 동일하다.

융자금액은 식품제조업소·가공업소 1억원까지, 식품접객업소는 5000만원까지 책정했으며 2년 거치 3년 균등분할상환 조건이다.

위해요소 중점관리기준 적용업소의 경우 3년 거치 5년 균등분할상환 조건으로 총 5억원까지 융자해주기로 했다.

융자대상은 관할 자치구·군으로부터 신고·허가된 식품접객업소 및 식품제조·가공업소로, 관할 자치구·군(환경위생과)으로 신청하면 된다.


시는 일반음식점 및 집단급식소의 화장실 개선사업을 중점 추진하기 위해 연 1%의 최저이율로 1500만원까지 융자함에 따라 많은 업소에서 참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융자를 통해 식품위생업계의 경제적 어려움을 해소하고 환경 및 시설개선 등을 통해 서비스산업의 질적 향상과 시민의 건강한 삶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자세한 사항은 부산시 보건위생과(051-888-2862)로 문의하면 된다.

/roh12340@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