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4대 그룹,中企·사회와 ‘동반성장’ 강화

재계를 이끌어가는 4대 그룹 총수들은 21세기의 새로운 10년을 여는 2011년 시무식에서 '변화대비'와 '동반성장' 등을 키워드로 제시했다.

3일 재계에 따르면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은 이날 신년사를 통해 "지금부터 10년은 100년으로 나아가는 도전의 시기가 될 것"이라며 "이제 삼성은 21세기를 주도하며 흔들림 없이 성장하는 기업, 삼성 가족 모두 안심하고 일에 전념하는 기업을 목표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 회장은 새로운 사업과 제품을 위해 경쟁업체와의 제휴나 협력도 기꺼이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 회장은 "삼성 브랜드의 가치를 높이고 인류의 삶을 풍요롭게 하는 일이라면, 누구와도 손을 잡을 수 있어야 하고 모자라는 부분은 기꺼이 협력하는 결단과 용기가 필요하다"고 임직원에게 강조했다.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은 올해 633만대 글로벌 생산·판매를 위한 '글로벌 기업으로서의 역량 강화'를 최우선 경영과제로 제시했다.
정 회장은 올해 경영방침으로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새로운 도전'을 선언하고 이를 위해 △경영환경 변화 대응을 위한 기업역량 강화 △미래성장을 위한 핵심역량 확보 △사회공헌 및 협력업체와 동반성장 강화 등을 올해 주요 경영과제로 제시했다.

구본무 LG그룹 회장은 "갈수록 빠르게 변화하는 경영환경과 더욱 치열해지는 경쟁 속에서 이제 시장 선도는 더 이상 선택의 문제가 아닌, 반드시 가야만 하는 길"이라며 이를 위해 올해는 △고객가치 창출 △미래준비 계속 △자기주도적 문화구축 등을 해달라고 임직원에게 당부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급변하는 환경에서 기회를 잡기 위해 프레임을 바꿔야 한다"며 "급변하는 불확실성이 높은 경영환경에 대응하여 살아남기 위해서는 혁신과 성장이 끊임없이 일어나야 하지만 이를 실행해 내는 것은 결국 사람이고 이러한 변화를 장기적으로 가능하게 하는 것이 문화"라며 사람과 문화를 통한 혁신을 임직원에게 주문했다.

/산업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