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아이스테이션, CES에서 3D 태블릿 공개



이달 6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박람회인 CES 2011에서 세계 최초 3차원(3D) 태블릿PC가 공개된다.

아이스테이션은 CES 2011에서 세계 최초 3D 태블릿 ‘Z3D’, 학습용 미니탭 ‘버디’, 프리미엄 미니탭 ‘듀드’ 등 총 3가지 자사 태블릿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4일 밝혔다.

3D 태블릿 ‘Z3D’는 안경방식의 3D 입체영상을 구현하는 제품으로, 지난해 8월 국내에서 출시 계획을 밝힌 바 있다.

17.78cm(7인치) 크기의 정전식 3D 패널을 탑재하고 모바일 인터넷에 최적화된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 2.1 버전을 채택했다. 무선인터넷(와이파이), 블루투스, 라디오 등을 지원하고, 1080p의 초고화질 영상을 구현하는 강력한 멀티미디어 기능이 특징이다. 13.8mm의 슬림한 두께로 휴대도 간편하다.

12.7cm(5인치) 크기의 미니탭 ‘버디’에도 안드로이드 OS 2.1 플랫폼을 탑재됐으며, 초고화질급 동영상을 지원한다.

특히 YBM 시사 전자사전 4종, 강력한 성능의 와이파이 등이 지원돼 학습용으로 특화됐다. 또 다른 미니탭 ‘듀드’는 카메라, G-센서,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를 기본 탑재했으며,멀티미디어 방송(DMB), 오피스 문서 뷰어 기능을 지원한다.

아이스테이션 전략마케팅본부장 서동열 전무는 “이번 CES 참가를 기점으로 국내시장에 이어 미국와 유럽 등 해외 시장을 보다 적극적으로 공략해 나갈 것”이라며 “이를 위해 스마트 태블릿에 대한 연구개발과 해외 마케팅에 대한 투자를 크게 확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yjjoe@fnnews.com 조윤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