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티에스엠텍 박스권 돌파하나

최근 기관투자가를 중심으로 발전 및 화공플랜트 티타늄기기 전문기업인 티에스엠텍에 대한 매수 강도가 강화되면서 박스권 돌파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4일 티에스엠텍은 전일과 같은 1만1850원으로 마감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기관은 지난해 12월 8일 이후부터 19일 연속 순매수 행진을 이어오고 있다. 이 기간 기관은 58만7000주 이상을 사 모았다.

티에스엠텍은 지난해 4월 이후 9000∼1만2000원 사이의 지루한 박스권 흐름이 이어져왔지만 내년 실적 개선 기대감으로 인한 기관의 매수에 힘입어 올해엔 박스권을 상향 돌파할 것으로 기대된다.

전방산업인 원자력발전 등 발전 산업과 석유화학 산업에서 지속적인 플랜트 증설 투자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티에스엠텍은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원전과 도시바 텍사스 원전 수주 건 등에서 수주 가능성이 높고, 중국의 고순도테레프탈산(PTA) 증설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최근 폴리실리콘 증설 경쟁도 거세지고 있어 석유화학 기자재 수주 전망도 밝은 상태다.


티에스엠텍 관계자는 "오는 4∼5월 정도에 UAE 원전 관련 수주가 이뤄질 것"이라며 "이와 관련한 수주는 1000억원 정도를 내다보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외형성장에 의한 매출채권의 증가와 원재료 선 확보 부담 등으로 적자를 보인 영업 현금 흐름도 올 1·4분기엔 플러스로 돌아설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투자증권 강성문 연구원은 "지난해 수주 물량 중 일부가 올해로 이월되면서 실적이 호전될 것"이라며 "화학플랜트와 원자력 및 태양광 관련 수주 물량이 풍부해 향후 주가도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yutoo@fnnews.com 최영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