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LG ‘신무기’ 스마트TV 세계 공략

LG전자가 ‘쉽고 편리한 사용자 환경’을 갖춘 2011년형 스마트TV 라인업을 ‘신무기’로 세계 TV 시장 정복에 나선다.

LG전자는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하는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인 ‘소비자가전쇼(CES) 2011’에서 2011년형 스마트TV 전략제품을 전격 공개한다.

LG전자는 올 1월 스마트TV 국내 출시를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을 공략해 스마트TV 시장의 주도권을 잡는다는 구상이다.

발광다이오드(LED) TV의 경우 106.68㎝(42인치)·119.38㎝(47인치)·139.7㎝(55인치)·152.4㎝(60인치) ‘나노 초고화질(Full HD) LED TV’ 시리즈(모델명: LW9500, LW7700)와 같은 최고급 모델을 비롯해 전체 라인업의 절반 이상이 스마트TV 기능을 갖추게 된다는 게 LG전자측 설명이다.

또 플라스마디스플레이패널(PDP) TV 간판 제품인 152.4㎝(60인치)·127㎝(50인치)의 PZ950과 PZ750 시리즈에도 스마트TV 기능이 적용됐다.

LG전자는 이번에 자체 스마트TV 플랫폼인 ‘넷캐스트 2.0’을 기반으로 주문형비디오(VOD) 서비스 등 프리미엄 콘텐츠와 애플리케이션 서비스을 자유롭게 즐길 수 있게 했다.

아울러 LG전자의 스마트TV는 실시간 방송, 프리미엄 콘텐츠, 앱스토어, 선호 채널, 추천 콘텐츠 등을 각각의 카드 형태로 한 화면에 모두 배치해 소비자 편의성을 높였다.

LG전자가 스마트TV에 최적화된 ‘매직모션 리모컨’을 함께 선보인 것도 돋보인다. 매직모션 리모컨을 사용하면 각종 애플리케이션과 메뉴를 일반 ‘마우스’처럼 손쉽게 이용할 수 있다.

이뿐 아니라 프리미엄 콘텐츠도 풍부하게 갖췄다. 그 일환으로 유튜브, 맥스돔, 미국 프로야구(MLB)등 콘텐츠를 바로 즐길 수 있게 했다.
동시에 페이스북과 트위터 같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도 이용할 수 있게 했다.

이외에도 스마트 셰어 기능으로 다양한 멀티미디어 기기들과의 호환성도 갖췄고 TV에서도 PC처럼 웹 서핑을 자유롭게 즐길 수 있게 했다.

권희원 LG전자 홈엔터테인먼트(HE)사업본부장은 “최고 수준의 사용자 편의성, 재미있고 실용적인 콘텐츠와 서비스 등을 갖춘 스마트TV를 통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겠다”며 “스마트 가전의 중심이 될 ‘스마트TV’의 표준을 제시해 시장을 주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hwyang@fnnews.com양형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