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아동 암환자 양성자 치료부담 대폭 경감

고가의 치료비 때문에 치료를 받지 못했던 18세 미만 아동 암환자에 대한 양성자 치료 부담이 대폭 덜어지게 됐다.

5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한나라당 신상진 의원에 따르면 지난 3년간 문제제기한 ‘양성자 치료기 급여 인정’ 노력이 올해 4월부터 건강보험으로 현실화될 예정이다.

국립암센터 등 관계 기관에 의하면 양성자 치료가 필요한 아동 암환자는 연간 300명 정도로 추정되나 3000만원이 넘는 고가의 치료비로 인해 연간 100여명 정도만 치료를 받고 있는 실정이라고 신 의원 측은 밝혔다.


건강보험 적용 시 본인부담금은 5%로 경감되고, 나머지 95%는 건강보험에서 치료비가 지급돼 서민의 의료비 부담이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신 의원은 “효과적인 암치료를 위해 좋은 장비를 구비하고도 고가의 치료비 때문에 서민들로부터 외면 받는 것은 국가 행정의 모순”이라며 “본 위원이 18대 국회가 시작한 2008년부터 양성자치료기의 급여를 주장한 결과 비록 늦은 감은 있지만 올해부터 시행돼 그나마 다행”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지속적으로 서민의 의료비 부담을 경감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할 것이며 소아암 환자가 양성자 치료기술을 적극 이용할 수 있도록 관계당국은 홍보를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haeneni@fnnews.com정인홍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