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야4당 구제역 원포인트 국회 합의

민주당, 민주노동당, 창조한국당, 진보신당 등 야4당은 5일 지난해말 국회폭력 사태에도 불구하고 구제역 대책을 위한 국회 개회에 동의하기로 결정했다.

야 4당은 이날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국회 농수산식품위에서 구제역에 대한 실효성 있는 대책을 담은 가축전염병예방법 개정안을 심의, 합의처리된다면 원포인트로 본회의를 열어 구제역 대책을 처리하자는데 합의했다.


또 구제역대책 마련을 위해 이명박 대통령에게 구제역피해지역에 대한 국가재난지역 선포를 강력히 요구했다.

이와함께 야4당은 “현재의 구제역 사태가 매우 심각한 비상상황이라는 데에 인식을 같이 하고, 정부가 초기대응을 제대로 하지 못해 구제역의 전국적 확산을 야기하고 현재까지도 제대로 된 후속대책을 세우지 못하는 무능한 모습을 보이는 데에 대해 강력규탄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정부와 한나라당의 의회주의 파탄을 야기한 일방적인 예산안과 법안의 날치기 처리에 대해 강력히 규탄하고 원천무효임을 확인한다”며 “정부와 한나라당의 날치기에 의해 파탄 난 의회민주주의가 다시 복원되고 정상적인 국회운영이 되기 위해서는 예산과 법안의 날치기에 대한 이명박 대통령과 박희태 국회의장 및 한나라당의 사과표명과 책임있는 조치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khchoi@fnnews.com최경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