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LGD, FPR 방식으로 미 3D TV 시장 공략 나서

LG디스플레이가 오는 6일(현지시간)부터 4일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열리는 ‘소비자가전쇼(CES) 2011’에서 필름패턴편광안경(FPR) 방식의 제품을 선품을 선보이며 미국 3차원(3D) TV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5일 밝혔다.

FPR은 3차원(3D) 패널의 한 방식인 편광안경방식(PR)을 향상시킨 기술로 현재 3D TV 시장에서 주류인 셔터글라스(SG) 방식의 문제점인 깜빡거림, 화면겹침 등 현상을 최소하면서도 풀HD급 영상을 제공하는 게 특징이다.

LG디스플레이는 CES 기간 동안 FPR방식을 홍보하기 위해 5일부터 8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 위치한 벨라지오 호텔에 특별 부스를 마련하고 LG전자, 도시바, 비지오, 파나소닉 등 전 세계 주요 TV 제조사와 월마트, 코스트코 등 북미 유통업체 등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FPR 3D’ 홍보를 펼친다.

특히 LG디스플레이는 특별 부스에서 213.36㎝(84인치) 울트라고화질(UHD) FPR 3D 패널 제품을 선보이는 동시에 FPR 방식이 적용된 제품과 SG 방식이 적용된 제품을 비교할 수 있도록 전시공간을 마련해 기술력을 선보인다.

권영수 LG디스플레이 사장은 미국 시장에서 FPR 방식의 성공을 위해 직접 현장을 진두지휘한 것으로 전해진다. 권 사장은 “차세대 3D인 ‘FPR’은 가격과 성능 등 모든 측면에서 소비자들로 하여금 3D TV에 대한 관념 자체를 바꿔놓게 될 것”이라며 “중국과 더불어 최대 TV 시장인 북미 시장에서도 반드시 성공을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coddy@fnnews.com 예병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