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기도 올해 지방교부세 1조9733억 확정

【수원=송동근기자】경기도는 2011년 지방교부세 규모가 지난해보다 10.1%(1,804억원) 증가한 1조9733억원으로 확정됐다고 5일 밝혔다.

재원별로 보면 보통교부세는 경기도 본청이 714억원으로, 전년대비 206억원(40.6%)이 늘었으며, 시?군은 1조5954억원으로 전년보다 9.6% 증가했다.

보통교부세가 지원되지 않는 불교부단체는 전국 기초단체 가운데 수원과 성남, 과천, 고양,용인, 화성시 등 6개시로 이는 지난해와 동일하다.

도 본청은 신규재정수요 적극 발굴로 전국평균 증가율 13.6%보다 훨씬 높은 40.6%를 나타냈다. 시-군별로는 양평군이 143억원 증가한 1082억원으로, 도내 시-군 중에서 가장 많은 교부세를 받게 됐으며 이어 포천시 1068억원, 안산시 1034억원 순이다. 전년대비 증가액을 보면 도 본청이 206억원과 양평군 143억원, 의정부시 112억원 순으로 평균 10.7%가 늘어났다.

분권교부세는 경기도 본청이 지난해 보다 174억원이 늘어난 1300억원으로 확정 됐고, 시-군은 23억원이 늘어난 857억원으로 전년보다 2.8% 증가했다. 도 본청은 노인과 장애인, 정신요양 등 3대 생활시설 특정수요 166억원이 늘어 전년대비 15.5%가 증가했으며, 시-군별로는 화성시가 129.9% 증가해 가장 많은 61억원을 교부받았다.

아울러 2011년 보통교부세 결정 자료에 의하면 재정력 지수는 도 본청이 0.98로 전년과 같은 수준이며 수원, 성남시 등 23개 시-군의 재정력은 향상됐다. 반면 의정부, 과천시 등 8개 시-군은 낮아졌다.

강희진 도 예산담당관은 “지난해 도와 시-군이 기준 재정수요를 적극 발굴한 결과, 교부세가 크게 증가했다”며 “지방교부세는 시-군에서 자주 재원으로 사용되기 때문에 지역경제활성화 및 서민생활 안정분야 등에서 우선적으로 활용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dksong@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