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윤증현장관“실물경제 뒷받침위해 금융부문 건전성제고필요”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은 5일 “실물경제의 안정을 뒷받침하려면 금융부문의 건전성제고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윤 장관은 이날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범금융기관 신년 인사회에서 올해 금융산업 과제와 관련해 “가계대출, 한계기업,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등 자산부문의 리스크 요인들을 잘 관리해 체질을 개선하고 비핵심부채의 관리와 자본확충을 통해 대외충격에 흔들리지 않는 체력을 길러야 한다”고 밝혔다.

윤 장관은 “특히 소규모 개방경제에서 국제적인 자금흐름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고 위기의 재발을 막기 위해서는 외환부문의 건전성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정부는 제도적으로 삼중의 안전장치를 구축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선물환 포지션 한도는 이미 시행돼 당초 시장의 우려와 달리 외채 수준이나 만기구조 등에서 성과가 나타나고 있고 외국인에 대한 국채?통안채 이자소득세원천징수도 올해부터 시행되고 있다”면서 “거시건전성 부담금은 과도한 자본유입에 탄력적으로 대응하면서 시장교란은 최소화할 수 있도록 요율 등을 시장과 충분히 협의하면서 결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padet80@fnnews.com 박신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