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작년 주택시장 아파트 울고 단독주택 웃고

지난해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의 아파트 매매가격은 떨어진 데 비해 단독주택은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국민은행이 발표한 도시주택 주택가격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수도권의 아파트값은 2009년 말에 비해 2.9% 내렸다. 하지만 단독주택은 0.5%가 상승했다.같은 기간 연립주택 가격도 0.5% 하락했지만 비해서는 낙폭이 작았다.

서울은 지난해 아파트 가격이 2.2%떨어진 데 비해 단독주택은 0.4% 올랐다.한강 이남지역은 아파트가격이 1.8%내린 가운데 단독주택은 0.7% 올랐고 한강 이북지역은 아파트가 2.7% 하락한반면 단독주택은 0.3% 상승했다.연립주택은 한강이북이 0.5% 하락했고 한강이남은 보합세였다.

경기지역은 서울에 비해 아파트와 단독주택간의 가격 변동률 차이가 더 컸다. 아파트값은 지난해 3.4% 내렸지만 단독주택은 가격이 0.4% 올라 대조를 이뤘다.연립주택은 0.8% 떨어졌지만 아파트보다는 하락폭이 낮았다.

인천지역도 아파트값이 2.8%,연립은 0.7%각각 내렸고 단독은 1.0% 올랐다.

이 처럼 지난해 수도권 집값 약세 속에서도 단독주택은 홀로 상승한 것은 아파트에 비해 대출 규제나 경기 상황에 덜 민감한 데다 재개발 등 개발에 대한 호재가 반영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아파트는 총부채상환비율(DTI) 등 대출 규제가 있고 저렴한 보금자리주택 사전예약 영향도 받지만 단독주택은 DTI 규제 적용을 받지 않고 재개발 등의 호재도 있어 상대적으로 시장 영향을 덜받고 있다”면서 “아파트와 달리 급매물이 적은 것도 한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하지만 전셋값은 아파트가 단독주택의 상승률을 앞질렀다.

지난해 수도권 주택의 전셋값 상승률은 아파트 7.2%, 연립주택 5.9%, 단독주택 3.5%로 아파트가 단독주택보다 2배 이상 상승폭이 컸다. 서울은 아파트 7.4%, 연립 6%, 단독 3.8%로 단독주택 전세 상승률이 아파트의 절반 수준이었다.

/yccho@fnnews.com조용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