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김영삼 前대통령 “전 재산(50억원) 사회환원”

김영삼 전 대통령은 5일 상도동 자택과 거제도 땅 등 자신이 소유한 전 재산을 사회에 환원하겠다는 뜻을 밝혀 주목된다.

김 전 대통령은 이날 자택에서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의 신년 인사를 받은 자리에서 “거제에 땅이 조금 있었는데 재산을 전부 사회에 환원하겠다”면서 “집도 다 내놓았고 자식에게 일체 물려주는 것도 없다”고 밝혔다.

김 전 대통령은 “죽으면 끝나는 것이고 영원히 못산다”며 “내가 가진 재산을 자식에게 줄 필요가 없고, 재산을 환원하는 게 좋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측에 따르면 상도동 자택과 거제도 땅은 사단법인 ‘김영삼 민주센터’에, 거제도 생가는 거제시에 기부할 것으로 알려졌으며 김 전 대통령의 재산은 상도동 자택을 포함해 약 5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자리에서 안 대표는 “정치인에게 훌륭한 귀감이 되는 일을 하셨다”고 높이 평가하면서 “김 전 대통령의 건강이 하도 좋아서 백수 이상 사실 것”이라고 덕담을 건넸다.

김 전 대통령의 전 재산 기부 결정은 최근 국·내외적으로 일고 있는 재산 사회 환원 분위기와 맞물려 정치권에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갈 것이란 관측이다.

김 전 대통령은 또 국회 폭력사태와 관련, “내가 국회의원할 때만 해도 사람들이 정치를 잘 모를 때여서 심하게 몸싸움을 했지만 지금은 정치를 아는 시절인데 현재 국회 모습이 부끄럽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의원들이 도저히 해서는 안되는 말까지 하고, 대통령에 대해 마구잡이로 욕하는 것은 있을 수 없다”며 “우리가 의원할 때에는 대통령을 그렇게 욕하지 않았고, 최고 원로로 예우했다”고 강조했다.


최근 야권 일각에서 이명박 대통령을 향해 강도높은 발언을 한 데 대한 우회적 비판인 셈이다.

김 전 대통령은 연평도 북한 무력 도발과 관련해서도 “무엇보다 안보를 철저히 해야 한다”며 “이명박 대통령에게 전화를 해 이런 말을 전하려 한다”고 말했다.

이에 안 대표는 “요즘 정치 금도를 넘는 일들이 많이 일어나고 있어 안타깝다”면서 “한나라당은 서민경제 살리기와 일자리 창출을 두가지 핵심과제로 추진해 민심을 잘 헤아리겠다”고 화답했다.

/haeneni@fnnews.com정인홍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