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국산차,수입차보다 배출가스 등급 우수

국산차의 평균 배출가스 등급이 수입차에 비해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국산 브랜드 중에는 GM대우의 평균 배출가스 등급이 가장 우수했다.

환경부는 현재(2010년 12월 기준) 판매 중인 국내차 121개, 수입차 221개 등 총 342개 차종을 대상으로 대기오염물질 및 온실가스(CO2) 배출량을 조사한 자동차 배출가스 등급을 5일 발표했다.

자동차 배출가스 등급은 대기오염물질과 온실가스(CO2) 배출량을 기준으로 1등급(최고)부터 5등급(최저)으로 구분했으며 전기자동차, 대형차, 이륜차는 조사대상에서 제외됐다.

조사결과 평균 등급은 국내차가 2.72로 수입차 3.18보다 양호했다. 2009년 국내차 2.87, 수입차 3.33에 비해 각각 소폭 개선된 것이다.

국내차의 브랜드별로는 GM대우 2.27, 르노삼성 2.33, 현대 2.66, 기아 2.78, 쌍용 3.75순이었다. 수입차 국가별로는 일본 2.61, 유럽(EU) 3.25, 미국 3.71로 나타났다.

사용연료별 평균등급은 국내차의 경우 LPG 자동차 2.11, 휘발유 자동차 2.66, 경유 자동차 3.34로, 수입차의 경우 경유 자동차 2.84, 휘발유 자동차 3.28로 나타나 휘발유 자동차는 국내차가, 경유차는 수입차가 다소 우수한 것으로 조사됐다.

배출가스 1등급 차종은 10차종(국내차 4차종, 수입차 6차종)이었으며 5등급 차종은 8차종(국내차 1차종, 수입차 7차종)으로 나타났다.

온실가스 평균배출량의 경우 국내차는 203g/㎞, 수입차는 262g/㎞로 국내차가 수입차보다 양호했다. 2009년 국내차 211g/㎞, 수입차 275g/㎞에 비해 각각 8g/㎞, 13g/㎞ 감소한 것.

온실가스 배출량이 낮은 차량(140g/㎞ 이하)은 국내차 6종(4.9%), 수입차 6종(2.7%)으로, 이 중 국내차는 '포르테 1.6 LPI 하이브리드'가 106.6g/㎞, 수입차는 '토요타 프리우스 하이브리드'가 80g/㎞로 가장 배출량이 적었다.

반면 온실가스(CO2) 배출량이 과다(270g/㎞ 이상)한 차량은 국내차 8차종(6.6%), 수입차 81종(43.5%)으로 조사됐다.

국내차는 △모하비 4.6 가솔린(휘발유) 318.8g/㎞ △그랜드스타렉스 2.4 LPI 12인승(가스) 247.4g/㎞ △봉고 1t 초장축 킹캡(경유) 284.1g/㎞순으로 배출량이 많았다.
수입차는 △무르시엘라고 LP670-4, 558g/㎞(휘발유) △레인지로버 TDV8 305.8g/㎞(경유차)등이 배출량 불명예를 안았다.

환경부 관계자는 "신차 구입시 한 등급 높은 차종을 선택함으로써 연간 0.8t의 온실가스를 줄일 수 있는데 이는 어린 소나무 288그루를 식재하는 효과가 있다"고 전했다.

한편 환경부는 이달 중 오픈하는 친환경운전포털사이트에 차종별 온실가스 배출량,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연비 등을 쉽게 알아볼 수 있는 시스템 구축 등 다각적인 홍보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mountjo@fnnews.com조상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