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백화점·마트 설 대목 대비 아르바이트생 1만6천명 채용

대형 유통업계가 이번 설 대목을 대비해 1만6000여명의 일용직 사원을 채용한다.


롯데·현대·신세계 등 백화점 ‘빅3’는 설 선물세트 배송이나 포장 등을 담당할 아르바이트 직원을 각각 6500명, 1600명, 1000명씩 모집한다고 5일 밝혔다.

갤러리아백화점과 AK플라자도 각각 150명, 200명의 일용직을 채용할 예정이다.

대형마트업계에서는 이마트가 3500명, 홈플러스가 2600명, 롯데마트가 900명 등 7000명의 일용직을 이번 설 특수를 위해 모집에 들어갔다.

/cgapc@fnnews.com최갑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