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LG전자, 인텔 2세대 코어 프로세서 노트북 올초 출시



LG전자가 인텔의 2세대 코어 프로세서를 탑재한 노트북을 올해 초 선보인다.

LG전자는 인텔 2세대 코어 프로세서를 기본 탑재하고 큰 화면과 휴대성을 겸비한 ‘엑스노트 P420시리즈’, 3차원(3D) 노트북 ‘A520’ 등을 올해 1.4분기 중 출시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이 제품들은 인텔의 ‘2세대 코어 프로세서’를 탑재해, 고해상도 동영상, 3D, 게임, 멀티 태스킹 등의 성능을 대폭 개선했다.

‘엑스노트 P420시리즈’는 33.78cm(13.3인치) 노트북 크기에 35.56cm(14인치) 고화질 발광다이오드(LED) 액정표시장치(LCD) 디스플레이를 탑재, 세계 최고 수준의 내로우 베젤(Narrow Bezel) 기술을 적용했다. 내로우 베젤은 최근 LCD TV 등 디스플레이 주위의 테두리 두께를 줄여 사용성을 높이는 기술이다.

인텔의 2세대 코어 i5 프로세서, 8기가바이트(GB) 메모리, 엔비디아 지포스 GT520M 그래픽, 750GB 하드디스크 등을 탑재해 성능을 높였다. 두께 31.5mm, 무게 1.98kg으로, 기존 35.56cm(14인치) 모델 대비 크기,무게 등을 20∼30% 가량 개선했다.

‘A520’은 지난 10월 출시했던 세계 최초 초고화질 3D 노트북 ‘A510’의 후속모델이다. LG전자는 A510 모델부터 필름 패턴 편광안경 방식(FPR)를 적용해 3D 콘텐츠를 화면 깜빡거림과 화면 겹침 현상이 없이 볼 수 있도록 했다.


39.62cm(15.6인치) 초고화질 LED LCD 디스플레이, 인텔의 2세대 코어 i7/i5프로세서, 엔비디어 지포스 GT540M 그래픽, 8GB 메모리, 750GB 하드디스크 등을 탑재했다.

LG전자는 2세대 인텔 코어 프로세서를 탑재한 노트북, 데스크톱PC 모델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LG전자 PC사업부장 이정준 부사장은 “최신 프로세서 기반의 고성능은 물론, 3D 및 내로우 베젤 등 혁신적 기술을 적용한 PC라인업을 통해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yjjoe@fnnews.com 조윤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