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안상수, “국회선진화법, 2월 국회서 처리해야”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는 6일 “국회에서 폭력을 근절하기 위해선 계류중인 국회 선진화 관련 법률을 2월 임시국회에서 반드시 통과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올해는 국회폭력을 종식하고 헌법정신을 수호하는 진정한 국민의 기관으로 거듭나기 위해 국회 선진화 원년이 돼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민을 편안하게 하는 것이 정치의 기본이나 우리 정치권이 기본을 다하지 못하고 폭력국회, 정쟁국회의 오명만 쓰고 있어 국민들에게 정말 죄송스런 상황”이라며 “국회가 폭력과 정쟁 폐습을 근절 못하면 국회는 국민의 외면을 받을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한나라당은 지난 2009년 7월 미디어법 처리 당시 빚었던 물리적 충돌 이후 ‘국회 질서유지법’과 ‘국회 회의방해 범죄 가중처벌법’을 제출한 바 있다.

한편 안 대표는 강원도 평창의 2018년 동계올림픽 유치와 관련, “평창올림픽 유치를 꼭 성사시켜 강원은 물론 대한민국의 발전 기회로 삼아야 한다”며 “한나라당은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 특위를 구성해 본격적인 활동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hjkim01@fnnews.com김학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