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李대통령, “구제역, 설연휴 대이동 철저하게 대비해야”

이명박 대통령은 6일 구제역 확산과 관련, “연간 (해외) 여행객이 1500만 명 나가고 800만명이 들어오는데, 이렇게 하니까 검역도 검역이지만 항체(백신)를 비롯해 근본 대책을 세워야 한다. 연중행사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구제역 대책 관련 긴급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면서“여행객이 늘어난다는 면에서 검역만 갖고는 (예방이) 어렵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통령은 “중국, 베트남의 경우 연중 구제역이 발생하는 지역이니까 근본적인 대책을 강구하는 게 좋겠다”면서 “그런 면에서 당장 대책도 세우지만 근본 대책을 세워서 내년 발생을 예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유정복 농림수산식품 장관과 맹형규 행정안전 장관으로부터 부처별 방역 추진 현황 등을 보고받고 구제역 확산에 대비한 백신 확보와 접종 방안, 정부 부처간, 중앙·지방정부간 효율적 협조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상표 홍보수석은 회의 직후 브리핑을 통해 “이 대통령은 다음 달 설 연휴가 상당히 길다는 사실을 언급하며 ‘설 연휴 때 귀성객을 비롯해 인구 이동이 굉장히 많을 것으로 이에 대비해 치밀하고 철저하게 대비책을 세우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홍 수석은 이와 관련 “설 연휴 이동과 관련해선 정부가 지침을 주거나 그렇게 하기는 어려운 측면들이 있다”면서 “일시적, 대규모 인구 이동에 따른 구제역 확산을 어떻게 방지할까에 대해 범정부 차원에서 지혜를 모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중앙과 지자체의 관계 공무원과 수의사들에 대해서도 “사명감 없이는 못 할 일인데 대단히 애쓰고 노력도 많이 하는 것으로 안다”면서 “최선을 다하고 있어서 격려를 보낸다.
이런 분들에 대해서 주변에서도 많이 격려했으면 좋겠다”고 고마움을 나타냈다.

이 대통령은 살처분 가축의 침출수 문제와 관련,“침출수가 흘러나온다는 보도도 있었는데 지역사람들이 대단히 예민하게 받아들이니까 철저하게 허점이 없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윤증현 기획재정, 김관진 국방, 이만의 환경, 이재오 특임 장관도 참석했으며, 임태희 대통령실장, 백용호 정책실장, 홍상표 홍보수석 등이 배석했다.

/courage@fnnews.com 전용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