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지난해 공모 주식형 펀드서 27조2000억원 빠져나가

지난해 공모 주식형 펀드에서 27조2000억원의 자금이 빠져나갔다.

안전자산 선호 현상에 따라 채권형 펀드로 자금이 몰린 반면 주식형 펀드에서는 지수상승에 맞춰 원금회복성 펀드 환매가 지속됐다.

6일 금융투자협회가 발표한 ‘2010년 국내 펀드산업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가입금액과 운용수익금액을 합한 전체펀드 순자산은 312조8000억원으로 재작년 말 대비 1조9000억원 감소했다.

국내 펀드 순자산은 255조6000억원으로 지수상승에 따라 재작년말 대비 1조5000억원(0.6%) 늘었다. 하지만 해외 펀드 순자산은 57조1000억원으로 재작년말 대비 3조5000억원(5.8%) 감소했다. 이는 비과세 혜택 종료에 따른 환매증가 때문으로 분석된다.

유형별로는 주식형펀드와 머니마켓펀드(MMF) 순자산이 98조5716억원과 67조6687억원으로 각각 13조6629억원(12.2%), 4조7562억원(6.6%) 감소한 반면 채권형 펀드는 52조417억원으로 6조274억원(13.1%) 증가했다.

지난해 공모 주식형 펀드에서는 30조4000억원이 유입되고 57조6000억원이 환매되면서 순유출 규모가 27조2천억원에 달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전체 펀드의 보유자산 중 주식 비중은 재작년 대비 3.2%포인트 하락한 34.7%에 그친 반면 채권은 31.7%를 기록하면서 주식 수준에 근접했다.

전체 펀드 판매에서 차지하는 은행의 비중은 지난해 11월 말 기준으로 31.7%를 기록했고, 증권의 판매 비중은 이 기간 60.3%까지 치솟았다. 하지만 적립식 투자 펀드 판매잔액 규모는 은행이 전체의 69.6%로 여전히 우세했다. /sykim@fnnews.com 김시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