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지 서울시, 中企 육성위해 올해 1조 푼다

서울시가 중소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올해 1조원의 자금을 푼다. 특히 경제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상반기에 6000억원을 조기 집행키로 했다.

6일 오세훈 서울시장은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회관에서 가진 서울지역 중소기업인들과의 정책간담회에서 일반자금 5435억원을 포함해 총 1조원을 올해 안에 집행한다고 밝혔다. 세부적으로는 서울 소재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지원 4635억원, 미래기술 중소기업 및 녹색성장산업 등 신성장동력산업 지원 1850억원, 아파트형 공장 등 시설자금 지원 1725억원, 창업 후 3개월 이내 소상공인 지원 800억원 등이다.

오 시장은 올해 뿐 아니라 향후 4년간 매년 1조원씩의 자금을 중소기업들에게 지원한다고 덧붙였다.

서울시는 또 수출 초보기업을 종합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해외통상지원센터를 오는 6월에 열 계획이다. 이는 기존의 해외통상지원사업을 강화한 것으로 센터에선 무역상담 및 서비스 지원, 무역정보 제공, 차세대 수출기업 연간 100개 기업 육성 등의 사업이 진행된다. 또 수출기업 한 업체당 5000만원 이내에서 총 400억원의 자금도 지원키로 했다.

이와 함께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서울의료원 후관동(4000㎡)을 장년층 창업 메카로 조성, 오는 7월 문을 연다. 여기에는 강의실, 전산교육실, 보육공간, 창업카페 등이 들어선다.

오세훈 시장은 “조기퇴직 등으로 직장생활을 마친 장년층을 대상으로 창업지원프로그램을 운영, 창업성공률을 높이고 창업실패로 인한 사회적 비용을 최소화 하기 위해 중랑구 신내동으로 옮길 예정인 서울의료원 일부 공간을 이처럼 활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유통 자영업자를 지원하기 위한 중소유통공동도매물류센터도 내년까지 3곳을 세울 방침이다. 시는 이를 위해 시유지인 서초구 양재동 양곡도매시장 자리를 활용, 시범 물류센터를 다음달 착공해 오는 11월 개장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이날 중소기업계 대표들은 △서울 주얼리산업 육성·지원 △폐자동차 재활용부품센터 건립 △공사장 생활폐기물 처리 관련 조례 정비 △공사용 자재 분리발주 △중소기업 경쟁입찰 참가자격 서울지역 업체로 제한 △가구 공동전시판매장 설립 지원 등을 건의했다. /bada@fnnews.com김승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