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가계·기업,은행 문턱 높아진다

올해 1·4분기에 일반 가계와 기업의 은행 대출 문턱이 지난해보다 높아질 것으로 전망되지만 가계주택자금 대출은 상대적으로 용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6일 한국은행이 16개 국내 은행을 대상으로 실시한 ‘대출행태 서베이(조사) 결과’에 따르면 1·4분기 은행의 종합 대출태도지수는 8로 전분기(16)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이 지수가 높을수록 은행들이 대출에 적극적이라는 뜻이며 작으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특히 중소기업에 대한 대출태도지수는 13으로 전분기보다 9포인트나 떨어졌으며 대기업과 가계 일반자금도 각각 6에서 3으로 하락했다. 반면 가계주택자금은 수도권 주택가격에 대한 하락 전망이 진정되면서 전분기 3에서 1·4분기에는 6으로 상승했다.

대출한 돈을 떼일 가능성에 대한 은행의 우려를 반영하는 신용위험지수는 15로 전분기보다 3포인트 상승했다. 중소기업의 경우 연체율 상승 등으로 높은 수준을 이어가고 가계 역시 수도권 주택가격 약세 및 금리 상승 등에 따른 채무상환능력 약화 우려로 다소 높아질 전망이다.

가계의 대출 수요는 전세가격 상승과 소비심리 회복 등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대출수요 지수는 가계 일반자금과 주택자금이 각각 16과 22로 전분기보다 3포인트 올랐다. 아울러 대기업은 전분기(6)와 같았으며 중소기업은 22로 3포인트 하락했다.

한은 신형욱 안정분석팀 부국장은 “주택가격이 바닥이라는 인식 등이 확산돼 가계의 대출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보이나 은행들은 경기 상승세 둔화와 금리 상승에 따른 채무상환능력 저하 우려로 대출에 신중한 모습”이라며 “중소기업 경영여건도 여의치 않아 우량 기업과 성장 유망기업 위주로 대출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12월 주택담보대출이 4조9000억원가량 늘어나 2006년 11월(5조1000억원) 이후 4년여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금융권의 주택담보대출 잔액도 379조3000억원으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월평균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은 지난 2008년 3조원, 2009년 3조6000억원이었다.
지난해에도 월평균 3조1000억원 수준이었으나 지난해 10월부터 뚜렷한 증가세를 보여왔다.

금감원에 따르면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은 지난해 10월 3조5000억원을 기록한 뒤 11월(4조3000억원)에 4조원 고지를 넘어섰고 12월에는 5조원에 육박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전통적 비수기인 11∼12월에 주택담보대출이 급증한 것은 특이 상황”이라며 “부동산 수요자들이 올해 봄 성수기를 앞두고 미리 움직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blue73@fnnews.com윤경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