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통위 “물가에 중점”..금리인상 빨라지나

한국은행이 올해 물가안정에 통화신용정책의 방점을 찍으면서 조기 금리인상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연초부터 물가불안이 가중되고 있는 데다 장기간 저금리 상태가 지속되면서 여러 부작용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6일 임시회의를 열고 "올해 기준금리는 우리 경제가 견조한 성장을 유지하면서도 물가안정 기조를 확고히 하는 데 중점을 두되 국내외 금융·경제상황 변화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운용할 것"이라는 내용의 '2011년 통화신용정책 운영 방향'을 의결했다.

금통위는 국내 경제가 수출 호조와 민간소비 등 내수 증가에 힘입어 상승기조를 이어가는 가운데 소비자물가는 물가안정 목표 중간치(3%)를 웃도는 3%대 중반의 오름세를 지속할 것으로 전망했다. 경기 상승세 지속에 따른 수요압력 확대와 국제 원자재가격 등의 상승이 물가인상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연초부터 물가 움직임이 심상치 않은 가운데 금통위가 이처럼 물가안정 의지를 강하게 나타내면서 오는 13일로 예정된 새해 첫 정례회의에서 현재 연 2.50%인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인지 주목된다. 늦어도 1·4분기 내에는 금리 인상에 나설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금통위는 "주요국 경기, 유로지역 재정문제 영향 등 세계경제의 상·하방 위험요인의 추이를 봐 가며 금융완화의 정도를 적절히 조절하겠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금리 정상화에 무게중심을 두고 운영될 가능성이 높지만 금리인상 속도는 세계경제의 불확실성과 가계부채 등 금리 인상 시 경제적 충격을 고려할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금통위는 "공개시장조작 수단의 개선 등을 통해 유동성 조절능력을 제고하고, 금융위기 대응 과정에서 확대 공급된 유동성 환수 노력도 지속하겠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 가계 채무상황, 글로벌 금융시장의 위험요인, 외국자본 유출입, 지정학적 위험 등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하기로 했다.

/blue73@fnnews.com윤경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