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윤부근 삼성 사장, CES서 휴먼 디지털리즘 역설

【라스베이거스(미국)=양형욱기자】 “삼성 TV가 인간의 본성을 만족시키는 ‘휴먼 디지털리즘 세상’을 이끈다.”

윤부근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VD)사업부 사장은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힐튼호텔 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된 ‘소비자가전쇼(CES) 2011’ 개막 기조연설에서 ‘휴먼 디지털리즘’이라는 새로운 화두를 제시했다.

윤 사장은 지난 2009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2009’ 기조연설에서 5E(Essence?Engagement?Expression?Experience?Eco) 차별화 전략을 통한 ‘디지털 휴머니즘’을 주창한 데서 한발 나아가 ‘휴먼 디지털리즘’으로 진화를 선언한 것.

‘휴먼 디지털리즘’은 디지털 기술의 발전을 위해 기술에 인간의 감성을 더하기 앞서 인간이 본질적으로 추구하는 가치를 위해 디지털 기술이 존재한다는 의미.

윤 사장은 이번에 ‘CES 2011’ 개막 기조연설에 나서면서 지난 2009년 ‘IFA 2009’ 개막 기조연설과 함께, 미주와 유럽을 대표하는 양대 전자 전시회에서 모두 기조 연설자로 초대되는 진기록을 남겼다.

이날 1시간여 동안 잔잔한 줄거리와 독특한 구성방식으로 진행된 윤 사장의 기조연설에는 3000여명이 객석을 채워 높은 관심도를 나타냈다.

특히 윤 사장의 기조연설은 지난 2000년에 탄생한 11살 소년 ‘졸(Zoll ; 2011년 상징)’의 눈으로 바라본 디지털 기술의 진보와 궁금증을 제시한다. 이날 ‘Zoll’의 역할은 브로드웨이 최고의 흥행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의 주연 배우인 ‘제이콥 클레멘트’가 맡아 윤 사장과 멋진 호흡을 맞췄다.

윤 사장은 기조연설에서 삼성이 추구하는 ‘휴먼 디지털리즘’의 구성 요소로 기술이 만족시켜줘야 할 인간의 본성을 의미하는 ‘4A(Access·Align·Amaze·Act)’를 꼽았다.

윤 사장은 “휴먼 디지털리즘을 구현하는 ‘4A’는 삼성 스마트TV 뿐만 아니라, 현재와 미래의 모든 삼성전자 제품에서 구현될 것”이라며, “삼성전자는 ‘4A’의 정신이 살아 숨쉬는 최고의 기술과 제품 개발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윤 사장은 3차원(3D) TV와 스마트TV사업 확대를 위한 콘텐츠 경쟁력 강화 의지도 피력했다.

그는 “삼성은 3D 관련 제품과 기술 개발 뿐만 아니라 콘텐츠 보급에도 앞장서 완벽한 3D 에코시스템 구축에 노력할 것”이라면서 “스마트TV의 차별화 경쟁력을 위해 캠캐스트, 타임워너 케이블, 훌루, 어도비 등 세계적인 콘텐츠 서비스기업과의 지속적으로 협력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윤 사장은 삼성전자의 친환경 활동과 투자현황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그는 “삼성은 CES 2011에서 세탁기·오븐·발광다이오드(LED) 모니터·더블데이터레이트(DDR)3 메모리· LED 패널·하드디스크드라이브(HDD) 등 상당수 제품들이 친환경 우수성을 인정받았다”면서 “녹색 에너지 산업에 오는 2020년까지 총 23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윤 사장의 기조연설에는 삼성전자와 지속적으로 3D 파트너십을 유지해 온 드림웍스의 제프리 카첸버그 최고경영자(CEO)가 깜짝 손님으로 출연, 양사의 콘텐츠 전략 등에 대해 언급했다.

/hwyang@fnnews.com 양형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