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태광, 실적 호전 기대감 살아나

우리투자증권은 7일 태광에 대해 "밸류에이션 부담은 일부 존재 하지만 유가상승, 신규수주 증가세가 지속되고 점진적인 실적 개선 등을 감안할 경우 부담은 점차 해소될 것"이라며 목표주가 4만원을 제시했다.

투자의견도 매수를 유지했다.

우리투자증권은 태광의 4분기 신규수주가 과거 최고치의 90%에 육박한다고 밝혔다.

12월 신규수주는 375억원(분기대비 +48%)을 기록하며 지난해 월별로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최근 유가상승에 따른 플랜트 발주 재개가 주요 원인으로 분석됐다.

하석원 연구운은 "실적도 점차 회복되는 단계로 4분기 영업이익이 55억원(전년동기 흑전)으로 시장 컨센서스(60억원)를 충족하는 수준"이라며 "영업이익률은 전분기대비 5%p 개선된 8.3%로 추정돼 최근 신규수주 증가세를 감안할 경우 향후 영업실적은 점차 향상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kmh@fnnews.com 김문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