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통일부 “서해 표류된 北주민 3명 오늘 송환”

대한적십자사는 지난해 12월3일 서해 연평도 서북방 북방한계선(NLL) 인근에서 구조된 북한 주민 3명(남)을 7일 오후 판문점을 통해 송환한다고 통일부가 밝혔다.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중앙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관계기관 합동심문 결과 북한 주민 3명이 북한으로 돌아가겠다는 의사를 밝혔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이들은 모두 어업인으로 북측 서해에서 고기를 잡다 노후화된 배가 표류해 남측으로 떠내려왔으며, 인근 해상에서 경계근무 중이던 우리 해군 함정에 의해 구조됐다고 통일부 측은 밝혔다.

천 대변인은 아울러 "지난해 12월25일 서해 백령도 인근 해상에서 구조된 북한 선원 1명(남)도 현재 관계기관에서 조사중"이라면서 "조사 결과에 따라 조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jschoi@fnnews.com 최진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