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오뚜기, 카레·케찹 등 150개 품목 가격 인상

오뚜기가 대리점 등에 대량판매할 때 적용하는 할인율을 축소하면서 우회적으로 150개 품목의 가격을 인상했다.

7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오뚜기는 지난해 11월 카레부터 케찹, 마요네즈, 소스, 양념, 라면, 스프, 식용유 등 전 제품의 판매채널별 출고가 할인율을 최고 40%까지 낮췄다.

이에 따라 오픈프라이스 도입으로 슈퍼 등에서 가격을 책정할 때 할인율 축소 폭 이상의 가격인상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오뚜기 ‘찹살호떡믹스 540g’은 대리점 판매가격이 43%이상 오른 3158원으로‘백세카레 100g’은 25%이상 인상된 2500원으로 변경됐다.
라면 40종의 할인율이 평균 9%에서 7%로 축소되면서 2% 이상 가격이 인상됐다. 지난해 출시된 ‘보들보들 치즈라면 111g’은 8%이상 인상돼 650원 대리점에 판매된다.

한편 오뚜기는 지난해 12월 말에는 아예 당면과 케찹, 마요네즈의 출고가를 올리면서 소비자가격이 10% 가량 인상된 바 있다.

/yhh1209@fnnews.com유현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