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두산 전직원 상조서비스 혜택

두산이 전 임직원들 복지 향상을 위해 상조회사와 손잡고 수백만원대 상조서비스를 전액지원하는 ‘통큰’ 행보를 본격 시작했다.

7일 두산과 상조업계에 따르면 그룹 측은 한국교직원공제회가 설립한 상조회사 The-K라이프(예다함)와 상조서비스 계약을 체결하고 이달 초부터 서비스에 들어갔다.

현재 두산의 임직원 숫자는 약 2만명가량으로 회사 측은 임직원 본인뿐만 아니라 배우자, 자녀, 본인 및 배우자 부모에게까지 상조서비스를 확대한다는 방침이어서 실제로 혜택받는 인원은 적어도 5만∼6만명가량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두산 관계자는 “사람을 중시하는 그룹 경영철학에 부합하기 위해 이번에 장례서비스를 대폭 강화하게 된 것”이라며 “아울러 장례 지원을 통해 임직원들의 애사심을 고취하고 사기를 진작하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박용현 두산 회장이 앞서 신년사에서 “일할 맛 나는 직장이 되도록 두산 고유의 기업 문화 확산과 정착에 더욱 힘쓰자”라고 밝힌 것도 구성원들에 대한 이 같은 배려와 일맥 상통하는 부분이다.

한편 두산에 상조서비스를 제공하는 예다함은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다.

두산의 임직원 장례서비스 비용은 1인당 300만원 초반대로 잠재적 수혜자를 5만명으로 예상하고 단순 계산하더라도 1500억원 가량에 이르는 엄청난 금액이다. 이 정도 액수면 상조업체의 단일 계약 규모로는 전무후무할 것이란 게 업계의 관측이다

다만 기존 상조 회원의 경우 매달 일정액을 불입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두산과 예다함 측은 후불제로 계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두산과의 대규모 계약으로 예다함은 인력 충원이나 차량 등 인프라 구축이 불가피한 실정이다.

지난해 상조업을 시작한 예다함의 가입 회원수는 약 3만5000명 정도. 이와 함께 예다함이 지난해 치른 장례 행사는 1500건가량이며 두산과의 이번 계약으로 적어도 행사 건수가 두 배 이상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예다함 관계자는 “두산 측에 지난 1일부터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했는데 벌써 몇 건의 장례가 발생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서비스에 차질이 없도록 다양한 대책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bada@fnnews.com김승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