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설까지 가공식품·밀가루값 동결..커피·두부값은 내릴듯

정부가 설을 앞두고 물가 폭등을 막기 위해 가공식품과 밀가루 가격을 설 이전까지 동결하고 일부 커피와 두부 값은 설 전에 소폭 인하할 예정이다. 또 이달 중순부터 농축수산물을 평상시보다 2배 이상 공급한다. 이 밖에 설 전후 중소기업과 영세민의 자금 수요 및 보증 지원을 위해 최대 20조여원을 지원한다.

7일 기획재정부와 농림수산식품부 등에 따르면 정부는 오는 13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설 민생 종합대책을 발표할 방침이다. 곽범국 농식품부 식품유통정책관은 “서민생활 안정을 위해 가공식품의 경우 관련 업체를 만나 협의한 결과 설까지 인상을 자제하기로 합의했다”며 “밀가루 또한 대형 밀가루 3개 업체로부터 설 명절까지 인상이 없다고 보고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일부 업체의 경우 두부나 커피 가격을 다시 인하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최근 폭설과 혹한 등 이상 기온으로 농작물 작황이 좋지 않은 점을 고려해 오는 17일부터 2월 1일쯤까지 20여개 농축수산물의 공급 물량을 평상시보다 평균 2배 정도 늘릴 계획이다. 무, 배추의 경우 농협의 계약재배물량을 방출하고 명태, 고등어는 수협의 비축물량을 풀며 닭고기, 달걀, 밤 등은 각 지역 조합의 보유량을 대거 출하할 예정이다.

오는 11일부터는 설 관련 30여개 품목을 특별점검품목으로 지정해 매일 물가 조사를 실시하고 가격 급등 조짐이 보일 경우 신속히 물량을 공급할 방침이다. 가격특별점검대상은 쌀, 무, 배추, 양파, 사과, 쇠고기, 돼지고기, 닭, 명태,고등어, 조기 등 농축수산물과 이·미용료, 목욕료 등 개인서비스다.

행정안전부와 지역자치단체들도 설 대책기간에 ‘물가대책 종합상황실’을 운영해 부처와 지방자치단체, 소비자단체가 ‘삼각 편대’를 이뤄 설 물가 동향을 살필 계획이다.

설 전후 중소기업 등 소외계층의 자금수요를 적극 지원하기 위해 금융기관 등을 통해 자금 및 보증 지원이 최대 20조원가량 이뤄질 예정이다.

한국은행과 산업은행, 기업은행, 시중은행을 통해 이뤄지는 대출 지원이 13조∼14조여원,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을 통한 보증 지원이 4조∼5조원, 재정자금 지원이 3000억∼4000억원 수준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설 성수품 위주로 관세청과 농림수산식품부가 원산지 허위표시를 집중 단속하며, 공정거래위원회는 대형유통업체의 불공정거래 행위, 지식경제부는 가격표시제 시행 여부 등을 특별 점검한다.


설 성수품의 풍부한 물량 공급을 위해 설 대책 기간에 한해 전국 세관에서 통관절차가 간소화되며 화물자동차에 대한 통행제한도 부분적으로 완화될 예정이다.

한편 최근 구제역의 전국적 확산과 관련해 설 귀경객 대상으로 구제역 등 전염병 예방 홍보를 강화하고 해외 입국자에 대한 감시 체계가 강화된다. 구제역 발생 지역에 대한 설 연휴 방문을 최대한 자제하자는 대국민 홍보도 이뤄질 예정이다.

/ch21@fnnews.com이창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