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가.지자체 자살방지대책센터 수립 추진

경제여건 변화와 급변하는 현대화 등에 따라 증가 추세에 있는 자살 방지 대책을 앞으로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적극 수립토록 하기 위해 ‘자살방지대책센터’를 설치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한나라당 김영선 의원은 국가 및 지자체가 자살예방 및 방지 교육을 실시하고 ‘자살방지대책센터’를 설치해 체계적인 예방대책을 강구토록 하는 내용의 ‘국민건강증진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고 10일 밝혔다.

김 의원 측에 따르면 지난 2009년 국내 자살에 의한 사망자 수는 총 1만4413명으로 하루 평균 42.2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어 자살률 세계1위라는 오명을 갖고 있다.


지난 2000년부터 10년간 자살사망률이 2.38배로 급증하는 등 사회적 심각성이 날로 높아지는 실정이며 1990∼2006년까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회원국 대상 자살증가율 조사한 결과 회원국 자살률은 평균 20.4% 감소한 반면 한국은 172.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김 의원 측은 전했다.

이에 개정안은 국가와 지자체가 자살예방 및 방지 교육을 실시하고 자살방지대책센터를 설치, 보다 적극적인 국민 삶의 질 향상 방안을 모색토록 했다.

김 의원은 “자살은 개인적인 문제가 아니라 여러가지 사회적 요인이 있음을 감안해 국민의 생명을 보호해야 할 일차적 책임이 있는 국가가 나서서 효과적이고 체계적인 예방대책을 강구해 나가야 한다”며 법안 발의 배경을 설명했다.

/haeneni@fnnews.com정인홍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