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한샘, “2013년 중국사업 확대한다”

한샘이 오는 2013년부터 중국사업 확대를 본격화하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한샘은 지난 7일부터 9일까지 최양하 회장을 포함한 임원과 팀장 107명이 중국 상해에서 신년 팀장회의를 가졌다고 10일 밝혔다. 한샘임직원들은 상해에서 이케아(IKEA), 비앤큐(B&Q), 지성웨이방, 홍싱메이카이롱, 메이크메이지아 등 생활용품, 가구, 건자재를 판매하는 인테리어 매장을 견학하고 2013년 중국사업을 확대하기 위한 전략을 논의했다.

한샘은 우선 이전까지 진행해 오던 고객감동 경영이 실제로 정착되지 못하고 구호에만 머물렀다고 반성하고 올해를 고객감동경영 실천의 원년이 되도록 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고객감동의 측정지표를 구체적으로 정해 이를 관리할 예정이다. 이와함께 일선근무자에 대한 교육과 CI 전략수립, 전사차원의 개발실 신설 등 품질보증 프로세스를 재정비함으로써 고객감동경영을 뒷받침 하기로 했다.


또 한샘은 2013년 중국 사업을 본격적으로 진출하기 위해 현재 사업의 핵심역량인 ik유통과 온라인유통, 직매장유통의 모델을 국내에서 완성해 중국에 접목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한샘은 기획실내에 건자재사업, 중국사업, 신CI 및 기업문화, 디자인역량강화 등 총 8개의 미래과제를 추진해 나갈 별도의 조직을 구축하고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가동할 계획이다.

최양하 한샘 회장은 “중국 시장이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빠르게 변하고 있다”며 “한샘도 이런 빠른 변화를 따라잡기 위해 고객감동 기초위에 ik, 온라인, 직매장 사업 등 핵심역량을 길러 2013년에 중국사업을 본격적으로 확대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leeyb@fnnews.com 이유범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