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남북관계 발전·한반도 평화가 北진정성의 관건”

정부는 북한의 진정성 있는 태도와 관련, △비핵화와 핵 폐기를 행동으로 보여주고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에 대해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책임있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10일 서울 세종로 정부중앙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이 같이 말한 뒤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가 북한의 진정성의 가장 중요한 관건"이라고 밝혔다.

천 대변인은 이어 "현재 남북한의 핵심 현안이라고 할 수 있는 것은 핵 문제나 천안함 및 연평도 문제"라면서 "포괄적으로 북한이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에 대한 진정성 있는 태도를 보이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 담화(8일) 내용에는 핵 문제나 천안함 및 연평도 문제에 대해 전혀 언급돼 있지 않다"면서 "따라서 정부는 형식이나 내용으로 봤을 때 진정성 있는 대화 제의로 보기 힘들다고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jschoi@fnnews.com 최진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