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靑, 정동기 후보자 거취문제 “현재 논의 중”

청와대가 정동기 감사원장 후보자의 자격 논란에 “현재 논의 중”이라며 말을 아꼈다.


김희정 청와대 대변인은 10일 정례 브리핑을 통해 “임태희 대통령 실장을 중심으로 관련 수석들이 (정 후보자의 진퇴에 대해) 논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정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요구한 한나라당 최고위원회의 결과에 대해 “이명박 대통령도 보고를 받았지만 아무런 언급은 없었다”고 말했다.

한편,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주말 많은 여론수렴을 통해 국민의 뜻을 알아본 결과 정 후보자가 감사원장으로 적격성이 있다고 보기 힘들다고 판단했다”면서 "정 후보자는 스스로 거취를 결정하는 것이 국민의 뜻을 따르는 것이고, 이 정부와 대통령을 위하는 것”이라고 밝혔다고 안형환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courage@fnnews.com 전용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