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 지 생산자물가 상승률 2년 만에 최고..소비자물가에 영향

정부가 연초부터 ‘뛰는’ 물가를 잡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는 가운데 도매물가를 나타내는 생산자물가 상승률이 2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생산자물가가 시간차를 두고 소비자물가에 영향을 미치는 점을 감안하면 향후 소비자물가 오름세가 더 가팔라질 것으로 우려된다.

한국은행은 지난해 12월 생산자물가지수가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5.3%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고 10일 밝혔다. 이 같은 상승률은 지난 2008년 12월(5.6%) 이후 가장 높은 것이다. 공산품이 6.0%로 2년 만에 가장 많이 올랐고, 농림수산품은 21.1%나 상승했다.

이처럼 생산자물가 상승률이 높아진 것은 원유를 비롯한 국제 원자재 가격이 급등한 데다 채소·과일 등 농림수산품 가격이 고공행진을 벌였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 석유제품(11.3%)이 6개월 만에 두 자릿수 상승률을 보인 것으로 비롯해 1차금속제품(17.7%)은 23개월 만에 최고치, 화학제품(10.3%)은 10개월 만에 최고치를 각각 나타냈다.

농림수산품 쪽에서는 과실이 82.9% 올랐다. 1년 전과 비교해 가격이 배 가까이 뛴 셈이다. 2004년 4월(85.3%) 이후 오름폭이 가장 컸다. 채소는 41.4%를 기록했는데 지난해 9∼10월 100%를 웃돈 것에 비해서는 다소 진정된 모습을 보였다. 곡물도 4.2% 올라 2년여 만에 최고치였다.


한편 지난해 연중 생산자물가 상승률은 3.8%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2008년(8.6%)보다 낮고, 2009년(-0.2%)보다는 높은 수준이다. 농림수산품이 9.0%, 공산품과 전력·수도·가스가 각각 4.2%, 4.0% 상승률을 기록하며 생산자물가 상승세를 주도했다.

/blue73@fnnews.com윤경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