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청년실업을 극복하자] (3) 독일 ‘견습제도’의 성공적 운영

청년실업이 세계적 골칫거리라 해도 독일은 독특한 교육체계와 국민정서를 발판 삼아 청년실업을 극복해 나가고 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독일의 청년실업률은 2000년 8.4%에서 2003년 10.8%로 10% 선을 넘어섰다가 2005년에는 15.2%까지 치솟았다. 그러나 이후 2006년 13.6%, 2007년 11.7%, 2008년 10.4%로 낮아지는 추세다.

이는 남녀구분 없이 비슷하다. 남성은 같은 기간 9.2%, 12.3%, 16.1%로 급등했다가 14.3%, 12.2%, 10.7%로 감소했고 여성도 7.5%에서 2003년 8.6%, 2005년 14.0%로 정점으로 치달은 뒤 12.6%, 11.1%, 10.0%로 줄었다.

OECD는 회원국의 2007∼2009년 청년실업률이 4.9%에서 18.4%로 증가했고 이 가운데 뉴질랜드와 스웨덴, 룩셈부르크의 경우 청년실업률이 성인실업률에 비해 4배 이상이지만 독일은 1.3배에 그쳤다고 지난해 발표했다. 그 원인이 '견습제도의 성공적 운영'이라는 것이다.

독일연방노동청 조사에서도 지난해 11월 기준 전체 실업자는 293만1170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8.8%(28만4223명) 줄어들었지만 15∼25세의 실업자는 26만2404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18.7%(6만344명)이나 감소했다.
두 배가 넘는 수치다.

독일 연방노동청장 롤프 슈타일은 "견습시스템을 기업과 정부, 연방노동청의 '톱니바퀴'라고 이해하면 된다"면서 "각 분야의 대표가 1년 중 10월에 회의를 열고 청년실업 해소방안을 모색한다"고 말했다. 함부르크는 이를 통해 지난해 가을에만 1만4045개의 일자리를 만들어냈다.

/jjw@fnnews.com정지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