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라오스에 한국형 증권거래소 개장

라오스에 한국형 증권거래소가 문을 연다.

AFP통신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라오스 수도 비엔티엔에서 작년 10월 설립된 라오스증권거래소(LSX)가 11일 운영에 들어간다.

AFP는 “1980년대 이후 시장경제 개혁을 시작한 사회주의 국가 라오스가 또 하나의 시장경제 실험에 나섰다”고 평가했다.

개장 첫날인 11일에는 라오스 국영기업인 라오스상업은행(BCEL)과 라오스전력공사(EDL) 등 2개사가 상장된다. 라오스 정부는 올해 안에 총 56개 국영기업 중 5∼6곳을 민영화한 뒤 추가로 상장시킬 계획이다. 연간 2000억∼3000억원대 매출을 올리는 맥주회사 비어라오 등의 상장이 예상된다.

LSX 대푸방 몰라랏(Dethphouvang Moularat) 이사장은 “LSX의 개장은 여전히 많은 인구가 하루 2달러 미만으로 살아가고 있을 정도로 피폐한 라오스의 발전을 위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면서 “투자자는 물론 자금조달에 목말랐던 기업에 큰 관심을 불러일으킬 전망”이라고 말했다.

앞서 라오스 정부는 지난 2007년 한국에 증권시장 개설을 지원해 달라고 공식 요청했다. 이에 한국거래소와 코스콤 등은 현지에 인력을 파견, 각종 기술과 노하우를 전수했다.
LSX의 지분 51%는 라오스 중앙은행이 갖고 있고, 나머지 49%는 한국거래소 소유다.

다만, LSX가 제대로 된 증권시장으로 작동하려면 어느정도의 시간이 필요할 전망이다. 라오스에 대한 외국인 투자자의 관심이 자본시장이 아닌 천연자원에 국한돼 있는데다 공산당 일당체제여서 투자를 제한하는 요인들이 적지 않기 때문이다.

/star@fnnews.com 김한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