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대전시 신·재생에너지 보급 30억 투입

【대전=김원준기자】대전시는 올해 신·재생에너지 지방보급사업에 총 30억2700만원을 들여 13곳의 관공서와 사회복지시설에 태양광발전설비 등을 설치한다고 10일 밝혔다.

올해 사업은 지난해 이월사업인 서구 태양광발전설비 사업(3억6900만원)과 올해 지방보급사업 12건(26억5800만원) 등이다.

또 ‘그린홈 100만가구 보급사업’에 지난해의 2배 이상을 늘린 총 1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100가구의 가정에 태양광발전설비 등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지원하는 한편 ‘그린빌리지 사업’에도 15억원의 국비확보를 목표로 사업유치에 나설 예정이다.

시는 지난해 사회복지시설 태양열급탕설비 시스템 설치공사 20건(30억원)과 지방보급사업 6건(24억원) 등 모두 26건(54억원)의 사업을 마무리했으며 그린홈 100만호 보급사업에 475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 48가구에 태양광발전설비 등을 보급했다.

시는 이를 통해 연간 311 TOE(석유환산톤)의 연료사용을 줄여 2억8300만원의 요금절감 성과를 낸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는 이산화탄소 감축량으로 계산하면 연간 59㏊의 산림을 조성하는 것과 같은 효과다.

시는 앞으로 2015년까지 5개년간 신재생에너지 보급률 6% 달성을 목표로 1500가구를 대상으로 그린홈 사업과 신·재생에너지 지방보급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신태동 대전시 경제정책과장은 “신·재생에너지 보급사업의 확대는 녹색성장을 위한 필연적 과제”라면서 “지역특화사업 발굴을 통해 대전이 명실상부한 신·재생에너지의 메카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kwj5797@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