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유소연 새 둥지’ 한화 골프단 창단

프로야구, 복싱, 사격, 승마 등의 스포츠를 지원하고 있는 한화그룹이 이번에는 골프 지원에 나선다.

한화그룹은 10일 서울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골프단 창단을 공식 선언했다.


이 자리에는 유소연(21)과 임지나, 윤채영(이상 24), 남수지(19) 등 한화그룹과 계약을 맺은 선수들이 참석했으며 한화 골프단은 향후 2년 동안 소속 선수들에게 계약금 이외에 대회 성적에 따른 인센티브, 해외 전지훈련 비용과 한화호텔&리조트 내 골프장, 숙박 이용 혜택 등을 줄 예정이라고 밝혔다.

2008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 데뷔해 통산 6승을 기록 중이며 지난해를 끝으로 하이마트와 계약이 만료되면서 스토브리그의 최대어로 꼽혔던 유소연은 “국내 최고 대우를 받으면서 한화의 가족이 돼 자부심도 느껴지고 매우 기쁘다”며 “오는 15일 호주로 전지훈련을 떠나는데 이번 겨울을 열심히 보내 올 시즌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화 골프단은 오는 3월 공식 창단식을 가질 예정이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동하고 있는 선수를 포함해 추가로 5∼6명을 더 영입한다는 계획.

이와 함께 1990년대에 개최됐던 ‘한화컵 서울 여자오픈’의 명맥을 잇기 위해 올해부터 국내 최대 규모의 메이저급 골프 대회를 준비하고 있으며 골프 산업의 저변확대를 위해 아마추어 선수 육성 프로그램도 구상 중이라고 덧붙였다.

/easygolf@fnnews.com이지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