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수원화성 ‘체류형 관광지’ 거듭나야”

【수원=송동근기자】경기 수원화성을 세계적 관광명소화하기 위해서는 화성이 지닌 가치를 극대화하고 지역 관광에 기여할 수 있는 다각적인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경기개발연구원 문화관광연구센터 이수진 연구원은 10일 ‘수원화성 재조명-세계적 관광명소로 거듭나기’란 제목의 정책제안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제안서에 따르면 수원화성은 지난 1997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이후 관광객이 증가 추세에 있으나 대부분 체류 3시간 이내인 경유형 관광에 그치고 있다.

수원화성 내외국인 관광객은 2006년 102만8000여명에 이어 2007년 104만여명, 2008년 132만여명, 2009년 133만여명에 달하고 있다. 하지만 관광인프라와 홍보 부족 등으로 관광객 대부분이 체류 3시간 이내인 경유형 관광지에 머물고 있다는 것.

이 연구원은 수원화성의 경유형 관광지 이유로 종합정비사업 추진을 위한 재원부족과 주변의 슬럼화 현상을 꼽았다. 화성복원과 정비사업에 소요되는 막대한 예산을 수원시 자체 예산만으로 충당하기 어려운 게 현실이라는 주장이다. 이와 함께 문화재 지정에 따른 화성 내외 주변지역의 고도제한 등으로 장기간 재산권 침해와 개발제한이 이뤄져 도심의 슬럼화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것도 문제점으로 지적했다.

이 연구원은 이 같은 문제점을 극복하고 수원화성이 세계적 관광명소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먼저 세계문화유산 관련 국제기구, 학회 등과의 다양한 연계를 강조했다. 이에 한·중·일 3개국을 중심으로 한 아시아지역 네트워크 구축의 필요성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네트워크를 통해 서구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공동홍보와 발전방안 등을 적극 논의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특히 이 연구원은 내셔널 트러스트, 메세나 등 시민과 기업의 자발적 참여를 통해 예산을 다각화하고 안정화하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 경유형 관광지 한계점을 체류형 관광지로 바꾸기 위해서는 장이머우 같은 스타감독이 연출하는 역사문화자원을 활용, 야간공연 프로젝트 추진 방안도 검토해볼 만하다고 전했다.

이 연구원은 “화성 주변지역 낙후건축물 정비와 성내 주민의 주거환경개선, 문화재 복원 등 창조적인 도시발전 전략이 요구된다”며 “실거주자 중심의 활성화 방안 마련이 수원화성을 세계적 관광명소로 만드는 요건”이라고 말했다.

/dksong@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