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울산시, 올해 해양수산 사업에 112억원 투입

【울산=권병석기자】울산시는 올해 어촌관광육성, 어업기반조성, 해양생태계 환경복원, 수산어업지원 등 4개 해양수산 시책사업에 112억원을 투입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92억원보다 20억원이 늘어난 것으로 해양환경복원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됨에 따른 것이다.


시는 고래테마관광사업, 어촌종합개발사업 등 어촌관광육성에 15억원을, 수산종묘매입방류, 인공어초시설조성, 바다숲 조성사업, 태화강연어치어방류사업, 지방어항건설사업, 소규모 바다목장 조성사업 등 어업기반조성에 40억원을 지원한다.

또 해양폐기물정화사업, 연안정비사업 등 해양생태계 환경복원에 39억원을, 어업지도선운영, 어업자원 자율공동체 지원, 어업인 복지지원, 어선지원사업 등 수산어업지원에 18억원을 투입한다.

올해 신규사업으로는 관광자원 및 해안보전을 위한 ‘강동·주전 연안정비사업’, 영세 소형어선 보험가입 촉진을 위한 ‘어선어업인보험료지원사업’, 어업경쟁력 제고 및 어업인의 경제적 부담 완화를 위한 ‘양식장에너지 절감장치 지원사업’, 선진어업기술 습득과 역량 강화를 위한 ‘어업인 해외연수 지원’ 등이 새롭게 추진된다./bsk730@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