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다단계업체 정보공개 대상 확대된다

다단계판매업체들의 정보공개 대상이 확대돼 소비자 피해가 줄어들 전망이다.

앞으로 다단계업체들은 과거 3년간 공정거래위원회나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시정권고, 시정명령, 과징금, 과태료 처분 등 법위반 내용을 공개해야 한다.

법위반행위 내역은 다단계업자에 대한 각종 정보(후원수당, 반품비율 등)를 공개하고 있는 기존 홈페이지( www.ftc.go.kr/info/bizinfo/mlmList.jsp)에 함께 공개된다.

11일 공정위에 따르면 ‘다단계판매업자의 정보공개에 관한 고시’를 개정해 다단계판매업자의 과거 법위반행위, 자본금, 자산, 부채 등을 해마다 공개토록했다고 밝혔다. 올해의 경우 7월 이전에 공개할 계획이다.

소비자와 판매원들이 특정 업체의 법위반 빈도나 과거 법위반행위 내용을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것.

법위반 행위 외에 자본금, 자산, 부채 등 다단계판매업자의 재무상태도 해마다 공개된다. 지금까지는 매출액, 당기순이익, 대손충당금 산정액 등만 공개돼 왔다.


다단계업체의 재무상태를 공개해 소비자와 판매원이 해당업체의 자본금 요건 미달 여부와 재무건전성을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다.

이와 함게 다단계판매업자가 공신력 있는 외부기관으로부터 신용평가 등급을 받은 경우 해당 신용평가 등급도 공개하기로 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다단계판매업자의 정보공개 대상을 확대함으로써 소비자와 판매원의 합리적인 선택이 가능해질 것”이라며 “소비자들의 피해예방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dpark@fnnews.com 박승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