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페트병보다 캔 콜라 가격 더 올라

페트병 제품보다 캔 제품 콜라의 가격 상승폭이 더 큰 것으로 조사됐다.

11일 aT(농수산물유통공사)가 대표적인 탄산음료인 콜라 가격을 비교분석한 결과, 페트병 제품의 경우 지난 2일 기준으로 A브랜드와 B브랜드가 각각 전년 대비 5.8%, 6.0% 인상됐으나, 캔 제품은 각각 두 배 가까운 12.4%, 12.5%씩 인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월 2일 A브랜드의 페트병 제품은 1리터당 918원대, 캔 제품은 1980원대였으며, B브랜드의 페트병 제품은 800원대, 캔 제품은 1654원대였다. 하지만 올해 1월 2일 현재 A브랜드 제품은 각각 1리터당 975원대, 캔 제품은 2262원대로 상승했고, B브랜드 역시 851원대와 1890원대로 올랐다.


최근 2년간 가격추이를 보면, A브랜드의 페트병 형태 콜라 제품은 1리터당 최저 850원부터 최고 1000원대, 캔 제품은 1리터당 최저 1800원 부터 최고 2200원대의 가격을 형성해 왔다. B브랜드는 페트병 제품이 최저 660원부터 최고 900원대, 캔 제품은 최저 1600원부터 최고 1800원대의 가격을 보였다.

aT 관계자는 “브랜드별, 포장단위별로 가격 상승폭이 뚜렷한 차이를 보임에 따라 정확한 원가 분석과 그에 따른 적정 판매가 설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ch21@fnnews.com 이창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