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통일부 “개성 경협사무소에 南 인원 보내지 않겠다”

통일부는 11일 북측이 개성공단 내 남북경제협력협의사무소의 동결을 해제하더라도 우리 측 인원은 보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경협협의사무소는 남북 간 교역이나 경협을 중재로 상담하는 기구로, 북한이 우리 정부의 '5·24 천안함 후속조치'에 반발해 지난해 5월 경협협의사무소를 폐쇄하고 현지에 상주하던 통일부 직원 8명을 추방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5·24조치'에 따라 경협이 중단된 상황에서 경협협의사무소가 현실적으로 할 사안이 없다"면서 "우리 측 직원들을 올려 보낼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10일 경협협의사무소 북측 소장 명의로 통지문을 보내 "12일부터 개성 경협협의사무소에서 사업을 다시 시작하겠다"면서 우리 측 인원의 상주를 허용한 바 있다.

통일부는 다만 북측이 다시 개통하겠다고 밝힌 '판문점 적십자 채널' 복원은 굳이 거부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이 당국자는 "북측이 12일부터 판문점 적십자 채널을 다시 개통하겠다고 통보해온 만큼 북측에서 전화가 오면 우리 측 연락관이 전화를 받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jschoi@fnnews.com 최진성기자